날짜 :2019-07-17 05:23: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재청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 제6차 수중발굴조사 시작

-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명량대첩로 해역 제6차 수중발굴조사 시작 / 7.11. 개수제 -
정호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1일
단기4352년 서기2019년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11일 오후 2시 전라남도 진도군 명량대첩로 해역에서 제6차 수중발굴조사의 시작을 알리고, 발굴단의 안전을 기원하는 개수제(開水祭)를 개최한다.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은 중세 국제 무역로이자 서해 해상교통로상의 기항지였던 벽파진항 인근이다. 조류가 빠르게 흘러 배가 지나가기 힘든 험로지만, 해상 지름길이어서 예로부터 많은 선박이 오갔다. 특히, 임진왜란 때 전함 13척으로 일본 전함 130여 척을 대파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1597년)의 역사적인 현장이기도하다.
ⓒ hy인산인터넷신문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011년 이 해역에서 인양한 유물을 불법 매매하려던 도굴범이 검거된 것을 계기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긴급탐사와 5차례에 걸쳐 수중발굴조사를 진행하였다.

명량대첩로에서 가장 많이 발굴된 유물은 고려청자이다. 강진에서 제작된 베개, 잔, 접시, 유병, 향로, 붓꽂이 등이 대표적이며, 임진왜란에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조선 시대 개인화기인 소소승자총통(小小勝字銃筒) 3점 등 전쟁유물도 확인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토기, 골각(骨角), 중국 선박의 닻돌, 송나라 동전 등 다양한 인양 유물을 통해 해양교류와 해전역사의 흔적을 확인할 수 있는 장소다.
* 닻돌: 나무로 만든 가벼운 닻을 물속에 잘 가라앉히기 위하여 매다는 돌
ⓒ hy인산인터넷신문

명량대첩로 해역은 유물이 넓은 범위에 흩어져 묻혀있고, 물속에서 시야(0~0.5m)가 확보되지 않아 장기적인 조사가 필요한 곳이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명량대첩로 해역의 지속적인 조사와 연구를 통해 역사적 의미를 조명하고 해양문화유산의 보존‧보호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정호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1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함양남계서원등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새마을금고 발상지 산청에 역사관 건립된다
함양산삼 SNS 홍보단 함양서 팸투어
[임명희가요교실] 제1회 행복콘서트 토요무대공연!
[제주인 함양인] 서각예술세계 선보이다
산청군 승진 대상자 발표
[함양사랑가족합창단] 즐거운 음악회 공연 개최
[산청기산국악당] 대밭극장 우리가락 좋을시고!
산청군 정기 인사발령
[산청기산국악당] 토요상설무대 상반기 마지막공연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557
오늘 방문자 수 : 3,906
총 방문자 수 : 9,722,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