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8-09-24 01:38: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업·기타

키 큰 모델만 있나요, 우리가 평창의 대표 모델입니다!

- 패럴림픽 기간 “웰컴평창 굿매너 환영행사”에서 방문객 맞는 윤석규·윤승희씨
김철상 기자 / 입력 : 2018년 03월 14일
단기4351년 서기2018년

2018 평창 패럴림픽 동안 진부역에서는 평창을 찾는 내·외국인들을 환영하고, 한국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웰컴평창 굿매너 환영행사”가 열리고 있다. 그곳에서 환한 미소로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는 장애인 윤석규(67, 평창군 대화면), 윤승희(53, 평창군 평창읍)씨를 만날 수 있다.

인상 좋은 얼굴로 손님을 환대하는 윤석규 씨는 30년 전, 교통사고를 당해 장애를 입은, 지체1급 중도장애자이다. 하반신이 마비되어 휠체어를 타고 이동할 수 밖에 없는 상태이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워낙 활발한 성격에 운전을 업으로 삼고 여기저기 다녔던지라, 당시만 해도 자신의 장애를 받아들일 수가 없었다. 병원에서는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야 한다고 단언했지만, 행여 일어날 수 있을까 하는 실날같은 희망에 아내와 함께 3년 동안 병원을 전전하기도 했다. 더구나 가장으로서 아무런 경제적 활동을 할 수 없다는 무력감에 깊은 우울증에도 빠졌다. 윤석규 씨는 그때의 심정을 ‘딱 죽고싶은 마음’이라고 표현했다.

사고 난 지 5년이 지났을 때, 장애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경제 활동을 해야한다는 압박감도 일단 내려놓고 ‘나 자신 살리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 그러려면 세상에 나가야 했다. 평창 장애인복지관의 도움을 받아 그곳에서 다른 장애인들과 어울리고, 시도 써보고, 난타 악기도 배웠다. 무엇보다 장애인인 본인이 장애인 봉사를 위해 나섰다. 봉사라고 거창할 것 없었다. 가까이에 있는 장애인 시설을 방문해, 장애인들과 어울려 놀아 주는 것이다. 그것만 해도 장애인들이 즐거워했다.

그러는 사이 얼굴이 밝아지기 시작했다. 몸은 여전히 불편하지만, 예전의 활발했던 모습을 찾은 것이다.
가장 고마운 사람은 역시 아내이다. 장애인 남편 건사하고, 바지런히 채소 작업장을 다니며 아들 둘 모두 춘천과 중국에서 각각 자리를 잘 잡을 수 있도록 뒷바라지했다. 윤 씨는 가족의 지지가 없었다면 장애를 극복하고 바깥으로 나오기 어려웠을 거라고 전한다.

이번 “웰컴평창 굿매너 환영행사”도 내 고향에서 열리는 패럴림픽이니 장애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한다는 생각에 선뜻 수락했다. 사람들이 환영 이벤트를 즐거워 해, 기분이 매우 좋지만, 서구에서 온 외국인과 우리나라 사람들 간, 장애인을 대하는 태도의 온도차가 느껴 질 때는 아쉽기도 하다.

외국인들은 대부분이 장애인들과 인사하고, 악수를 청하고, 손을 잡아 준다. 외국인들이 장애인을 대하는 모습에 장애인인 본인도 새로움을 느꼈다고 한다. 반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마스코트에 먼저 다가간다. 그 차이의 원인을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사회적 약자를 우선시 하는 문화의 차이가 아닐지, 또 우리나라 사람들이 장애인에게 어떻게 다가가야 하는지 아직 모를 수도 있겠다는 진단을 조심스레 해본다.

“최고의 힘은 응원입니다. 장애인들이 다양한 활동과 일자리 사업을 통해 자립할 수 있도록 사회의 더 많은 관심을 부탁합니다.” 윤씨가 꼭 전하고 싶은 말이다.

이번 환영 이벤트에 서툰 한국어로 인사를 건넨 네덜란드 관광객들이 기억에 남는다는 윤승희씨는 태어날 당시 난산으로 다리 골격을 다치면서 지체3급의 장애를 갖게 되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선천적인 장애가 있었지만, 부모님이 비장애인과 똑같이 대우하며 키웠기에 본인의 장애를 크게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사회로 나오면서 차별적인 시선과 불합리한 편견을 느끼게 되었다. 그래서 한때는 장애인에 대한 몹쓸 말이 들리기라도 치면 날카롭게 대응하기도 했다.

자신의 장애를 받아들이기까지 자기 자신과 치열하게 싸운 결과, 지금은 열혈 활동가가 되었다. 사회복지사 공부를 하는 동시에 장애인 행정도우미로, 장애인복지관 퀼트 수업 보조교사로 일했다. 장애인 시설을 모니터링 하며, 필요한 경우에는 그에 대한 개선을 강력히 요구하기도 한다.
장애인 인권에 대해서도 생각이 많은지라, 이번 환영 이벤트에서 장애인 방문객을 만날 때는 더욱 반갑다. 가끔은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휠체어에서 일어나기도 한다. 예쁜 한복이 더 화사해 보이기 때문이다.

윤씨는 예전에 비해 우리나라의 장애인 복지시스템과 사회적 인식이 엄청난 발전을 했지만, 그럼에도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전한다. 활발하게 활동하는 본인도, 여전히 장애인을 이상하게 보는 눈빛이라던가, 경계하는 행동에 의기소침해질 때가 있다는 것이다.

“장애는 사고든, 병이든 누구에게나 올 수 있어요. 그래서 장애인에게 편리한 사회가 누구에게나 편리한 사회가 되는거지요. 장애인에 대한 관심이 패럴림픽 기간에만 잠깐 생기다 말까봐 걱정입니다. 장애인 분들이 세상으로 나올 수 있도록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윤 씨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동행’의 의미는, 서로를 다를 것 없이 대하되, 일상에서 장애인에게 도움이 필요할 때는 손길을 내밀어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5시 “웰컴평창 굿매너 환영행사”가 마무리 되자, 윤 씨의 자녀들이 마중을 나왔다. 어릴 때부터 엄마를 보고 자란 아들은 장애인을 대하는 태도가 매우 자연스러워 든든했다. 엄마의 또 다른 몸으로 큰 힘이 되고 있는 어여쁜 딸은 장애인 대상 봉사를 열심히 하고 있는 자원봉사동아리 회원이다.

※ 웰컴평창 굿매너 환영행사 : 굿매너평창문화시민운동협의회(회장 장하진)가 동계패럴림픽 기간인 3월 9일부터 18일, 매일 오후1시~5시, 진부(오대산)역에서 방문객을 환영하고, 외국인들에게 전통문화를 소개하고자 한국전통문화체험 포토존과 환영 인사 이벤트를 운영중이다. 이번 행사에는 평창군여성단체협회의(회장 유경자), 굿매너 실천기동대, 평창군 장애인협회, 평창군 지체장애인협회, 올림픽 및 패럴림픽 마스코드 수호랑과 반디비가 함께 하고 있으며, 지난 3월 11일에는 군수사모가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했다.

※ 윤석규 씨가 봉사하러 다닌 장애인 시설 : 선애원, 하나님의 집, 작은 평화의 집, 여주 대신 생활관 등
김철상 기자 / 입력 : 2018년 03월 14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고성군, 제19회 고성군수기 리·면별 축구대회 개최
함양문화원 문화유물답사 실시
[임순남노래교실] 임순날힐링노래교실 마지막 토요무대 장식
[인산가] 죽염산업화 31주년 기념식
[비바함양] 2018비바 함양페스티벌 공연
장수군, 전북현대모터스 ‘장수군의 날’ 행사 성황
다이소 함양 용평점 개업 축하 ‘쌀’ 화환 이웃돕기 기탁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장수 한우랑사과랑 축제 홍보에 나서
[산삼.물레방아골축제] 함양산삼축제.물레방아골축제 개막식
대관령 토리 음악숲, 숲 속 라이브 공연 연달아 열려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922
오늘 방문자 수 : 813
총 방문자 수 : 3,995,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