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1-04-11 04:59: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재청

5대 궁궐 현판 소개하는 『조선왕실의 현판Ⅰ』 발간

-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궁궐 현판 398점 조사 결과 수록 -
정호 기자 / 입력 : 2021년 03월 06일
단기4354년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은 조선 시대 궁궐에 걸렸던 현판들에 대한 조사 결과를 수록한 『조선왕실의 현판Ⅰ』을 발간했다.

『조선왕실의 현판Ⅰ』에는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경복궁 현판 184점, 창덕궁 현판 91점, 창경궁 현판 44점, 경희궁 현판 41점, 덕수궁 현판 25점과 참고도판(13점) 등을 권역별로 세분화해 조사했으며, 현판이 본래 걸려 있었던 건물을 추적한 결과도 같이 수록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현판(懸板)은 여러 전각과 당(堂), 문(門), 루(樓) 등의 건물에 걸었던 나무판으로, 왕이 내린 지침이나 좋은 글귀, 시(詩), 명구(名句) 등을 양각(陽刻) 또는 음각(陰刻) 등으로 새긴 것이다.
참고로,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현판 770점은 지난 2018년에 ‘조선왕조 궁중현판’이라는 이름으로 ‘유네스코(UNESCO)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에 등재되어 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다.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현판은 대부분 일제강점기 궁궐의 여러 전각이 훼철되면서 철거되어 별도로 모아 관리되었던 것으로, 원래 걸었던 전각의 위치 파악에 어려움이 있었다. 도록에서는 현판 뒷면에 원래 걸렸던 위치가 적혀 있는 묵서(墨書)와 <경복궁배치도>, <북궐도형>, <동궐도>, <서궐도안> 등의 도면과 회화, 유리건판, 사진 등의 시각자료를 비교하여 본래 현판이 걸려 있었던 궁궐과 건물을 추적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국립고궁박물관이 이번에 발간한 책자에는 이러한 결과를 궁궐별로 도면에 표시하여 현판의 게시 장소를 명확히 하였고, 현판에 담긴 다양한 내용을 풀이하여 종합적으로 소개해 국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소개한 최초의 책자다.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궁궐 현판 중에서 시기가 확인되는 가장 오래된 것은 창덕궁 홍문관에 걸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1652년(효종 3) 이정영(李正英, 1616~1686년)이 쓴 ‘옥당 현판’이며, 가장 늦은 시기에 제작된 것은 1904년(광무 6) 덕수궁 화재 이후 제작된 20세기 초 덕수궁에 걸었던 현판들이다.
ⓒ hy인산인터넷신문

한편, 이번 도록에서 새롭게 확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 1980년 문화재관리국에서 발간한『한국의 고궁』 책자에 수록된 1958년경 사진 자료를 통해, 경복궁 근정전 권역의 융문루(隆文樓), 융무루(隆武樓) 같은 현판들이 원래 걸려 있던 위치를 파악하였다.
▲ ‘양화당(養和堂) · 대은원(戴恩院) 현판’과 같이 현판을 만들 때 양각(돋움새김, 凸)이나 음각(오목새김, 凹)뿐만 아니라 금박을 붙이거나 나무 등으로 글자를 별도로 만들어 부착하는 제작 방식을 의궤기록과 실물 현판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 또한, 덕수궁의 정문이었던 ‘인화문(仁化門) 현판’이 본래 걸려 있었던 모습을 독일의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1902년 촬영된 새로운 사진 자료를 통해 확인하였다.
▲ 창덕궁의 ‘대은원 중수 내용을 새긴 현판’은 내관이 글을 짓고 쓰기도 한 매우 희귀한 사례로 밝혀졌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조선 시대 궁궐은 국가 운영의 공간이자 왕실의 생활 터전으로 유교 통치 이념과 오행사상, 풍수지리를 반영하여 세워졌다. 궁궐의 여러 전각과 당(堂), 문(門), 루(樓) 등의 건물에는 그 성격과 기능에 따라 좋은 글귀를 따서 이름을 짓고 현판으로 만들어 걸어 간판과 같은 역할을 하였다. 그 밖에도 현판에는 국왕의 선현에 대한 추모, 신하들이나 후손들에게 내린 지침이나 감회를 읊은 시를 비롯하여 조선의 국가 이념과 왕실에서 추구했던 가치관이 담긴 글이 함축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더불어 현판은 선조, 숙종, 영조, 정조, 고종 등 왕이 쓴 글씨와 당대 최고 명필가의 글씨를 받아 장인들이 정교하게 새겼고, 화려한 문양과 조각으로 장식하였다. 특히 왕과 왕세자의 글과 글씨는 120여 점에 달하는데, 그중 영조는 오랜 재위 만큼 50점에 달하는 가장 많은 어제(御製, 왕이 지은 글)와 어필(御筆, 왕이 쓴 글씨) 현판을 남긴 왕이기도 하다. 어필과 예필 현판은 작은 글씨로 어필, 예필(睿筆. 왕세자가 쓴 글씨)이라고 새겨 존귀한 글씨임을 나타내었고, 봉황, 칠보, 꽃문양 등을 섬세하게 그린 테두리를 둘러 격을 높였다. 또한, 사롱(紗籠)이라는 직물로 덮거나 여닫이 문을 달아 왕의 글과 글씨로 된 현판을 보호하기도 했다. 이처럼 현판은 건축과 서예, 공예가 접목된 기록물이자 종합 예술이라 할 수 있다.
* 사롱(紗籠): 어제어필, 예제예필 현판을 감싸 덮었던 비단
ⓒ hy인산인터넷신문

한편 국립고궁박물관은 올해 종묘, 능원묘(陵園墓), 수원 화성 등에 걸었던 현판도 중점적으로 조사 연구하고, 안료 분석 자료, 사롱 분석 결과 등을 수록한『조선왕실의 현판Ⅱ』를 12월 발간하여 더 많은 현판을 더 폭넓게 국민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 hy인산인터넷신문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번에 발간한 소장품 도록을 국공립 도서관과 박물관 등에 배포하고, 더 많은 국민이 쉽게 접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과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www.gogung.go.kr)에도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조선왕실의 현판Ⅰ』 의 발간으로 궁궐의 온전한 복원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되고, 현판 연구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
ⓒ hy인산인터넷신문
ⓒ hy인산인터넷신문
ⓒ hy인산인터넷신문
ⓒ hy인산인터넷신문
정호 기자 / 입력 : 2021년 03월 06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박유미작가] 곰갤러리 초대 수채화전시회
디앤에이모터스, 경남도청 업무협약 맺고 전기이륜차 공유배터리 충전시스템 전국적 확대 사업 기반 마련
김정호 의원, 정재각 후보 지원 위해 함양 방문
[김재웅] 경상남도 도의원 당선
[함양서하] 거연정 용신제 거행
[이낙연] 전총리 함양방문 정재각후보 격려
정재각 도의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이낙연 전총리 참석
정재각 후보, 각 후보자의 진심을 전할 함양군을 위한 토론회 개최 제안
강원문화재단, 온라인 라이브 공연 콘텐츠 발굴사업 “On(溫)tact Live Concert”추진
함양군4-H, 농산물 판로개척 위한 라이브커머스 교육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389
오늘 방문자 수 : 4,206
총 방문자 수 : 26,140,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