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12-01 13:45: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재청

경주 쪽샘·탑동의 신라 적석목곽묘 출토 유물들 한자리에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온라인 전시 27일부터 다음 갤러리에서 병행 -
정호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27일
단기4353년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27일부터 「경주 여행의 동반자, 우뚝 솟은 신라의 고분」이라는 주제로 다음 갤러리(카카오 갤러리)에서 ‘쪽샘vs탑동 적석목곽묘 전성시대’ 특별전시의 주요 유물들을 온라인으로 전시한다.
* 다음갤러리 http://gallery.v.daum.net/p/premium/stonemoundtomb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에서는 개소 30주년을 맞아 지난 5월부터 오는 12월 30일까지 연구소 내 천존고 전시실에서 경주 쪽샘유적과 탑동유적 적석목곽묘에서 출토한 토기 유물들을 전시하고 있다. 경주지역 적석목곽묘 유적은 쪽샘과 탑동으로 대표되는데, 이곳에서 연구된 최신 조사 성과와 출토 유물들을 한자리에서 비교할 수 있도록 기획한 전시이다.
* 적석목곽묘(積石木槨墓, 돌무지덧널무덤): 5~6세기 신라 지배층의 무덤 양식, 나무곽(木槨)의 매장시설을 돌을 쌓아(積石) 보호한 후 흙을 덮어 완성한 구조
ⓒ hy인산인터넷신문

온라인 전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실제 전시를 관람하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전시 중인 유물 중에서 대표되는 유물들을 선별했으며, ‘적석목곽묘’를 주제로 한 총 3부 구성이다. ▲ 1부에서는 경주일대 16개 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신라의 적석목곽묘 현황과 유적 사진들로 꾸몄으며, ▲ 2부와 3부에서는 경주 쪽샘유적과 탑동유적의 적석목곽묘에서 확인된 대표 고분과 출토 유물 사진들을 구성하였다.

쪽샘유적은 적석목곽묘 200여 기를 비롯하여 덧널무덤(木槨墓, 목곽묘), 돌널무덤(石棺墓, 석관묘), 독무덤(甕棺墓, 옹관묘) 등 다수의 무덤이 확인되고 있는 곳이다. 5~6세기대의 고분이 집중되어 있으며, 소형(B지구 연접분) → 중형(41호) → 대형(44호) 등 현재까지 12기의 적석목곽묘를 선정하여 조사를 진행한 결과, 지형의 영향에 따라 지대가 다소 높은 곳에 호석을 갖춘 적석목곽묘가 위치하고, 그 주변의 상대적으로 낮은 지대에 소형의 목곽묘 등이 집중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쪽샘 44호분에서 발견된 ‘신라 행렬도’는 전체 높이 약 40cm의 긴목항아리로 추정되는 토기에 4단으로 구성된 기마행렬과 인물, 동물들이 함께 행렬하는 장면이 묘사되어 있다.
* 호석(護石): 무덤의 외부를 보호하기 위해 무덤 아랫부분을 둘러막은 돌
ⓒ hy인산인터넷신문

탑동유적은 원삼국 시대 목관묘(木棺墓, 널무덤)를 비롯하여 삼국시대 덧널무덤, 돌무지덧널무덤, 돌널무덤, 독무덤 등 약 200여기의 무덤이 조사되었다. 무덤 일부가 파괴되거나 그 위로 통일신라 시대의 건물이 중복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데, 5~6세기까지 삼국시대 고분이 넓게 형성되다가 통일신라가 되면서 신라왕경의 도시 확장에 따라 사찰, 건물지 등이 조성되어 생활공간으로 변화한 것을 알 수 있다.

참고로, 천존고 전시실에는 쪽샘과 탑동의 적석목곽묘에서 출토된 각종 토기와 장신구, 금속유물 등 1,140점의 유물을 선보이고 있다. 두 지역의 적석목곽묘는 중소형분이 주로 집중되어 있으며, 출토유물의 양상도 유사하다. 대형고분에 비해 수량은 적지만 구성이나 부장 양상은 크게 다르지 않은데, 토기는 굽다리접시(고배, 高杯), 짧은목항아리(단경호, 短頸壺), 긴목항아리(장경호, 長頸壺), 대호(大壺)등의 일반적인 기종부터 동물과 인물이 그려진 토기ㆍ토우가 부착된 뚜껑 등이 출토되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장신구는 대형고분에서 주로 나오는 관이나 팔찌, 반지, 신발의 출토 예는 적지만, 귀걸이나 목걸이, 허리띠장식, 고리자루칼(환두대도, 環頭大刀) 등은 많이 확인되고 있다. 금속유물은 마구류나 농공구류, 무기류가 공통적으로 확인되는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운모(雲母, 철분이 많은 광물) 조각들도 많이 출토되는데, 영생불사를 기원하기 위한 도교적인 의미나 단순한 장식 소재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온라인 전시를 통해 1,500여 년 전 경주에 널리 형성되었던 두 무덤군의 대표유물들을 공유하며, 더불어 신라 왕경의 공간 구성을 엿볼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정호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27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서울청춘합창단] 산청서 방방곡곡 찾아가는 음악회 개최
(국영문 동시 게제)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국제 비즈니스 대상(IBA) 금상
[지리산문학회] 15회 문학제 및 2020 전국시인대회
합천호텔건립사업 추진 MOA(이행협약) 체결
기산국악당에서 펼쳐진 신명나는 소고춤
(재)거창문화재단, 2020 현대회화 15인 ‘어제와 오늘 전’ 개최
시민단체들, “반도건설 편법증여의혹 세무조사 실시” 촉구
산엔청쇼핑몰 ‘밥이 보약’ 햅쌀 특별할인
한 해를 마무리하는 2020년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안전한 산행, 국가지점번호를 활용하세요!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900
오늘 방문자 수 : 16,257
총 방문자 수 : 23,356,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