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8-11-17 15:29: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재청

한국과 중국의 무형유산, 비단 특별전 개최

- 국립무형유산원, 중국실크박물관 공동 개최 / 11.9.~12.30. 국립무형유산원 -
정호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07일
단기4351년 서기2018년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조현중)은 중국실크박물관(관장 자오펑, 赵丰)과 함께 ‘한국과 중국의 무형유산, 비단’ 특별전을 오는 9일부터 12월 30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한국과 중국의 무형문화유산인 비단 직조 기술과 관련 문화를 종합적으로 조명하기 위한 것이다. 비단은 동아시아의 대표적인 직물 가운데 하나로, 양잠을 통해 실을 만들고 비단을 짜는 일련의 과정은 한국과 중국의 오랜 무형문화유산이다.

누에고치에서 풀어낸 실로 만든 직물을 통칭하여 ‘비단’이라고 부르지만 사실 비단은 실의 종류와 직조 방법에 따라 종류가 다양하다. 여러 가지 비단 직조 기술 가운데 한국에서는 평직으로 명주를 짜는 ‘명주짜기’가 1988년 국가무형문화재 제87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중국의 양잠과 비단 직조 공예’와 ‘난징(南京) 윈진(雲錦) 문직(紋織) 비단 직조 기술’이 각각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어 보호되고 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번 특별전에서는 양잠의 역사를 시작으로 한국과 중국의 비단 직조 기술과 대표적인 비단 직물, 그리고 비단 관련 문화 등을 소개한다. 전시는 ▲ 우리 역사와 함께 한 양잠, ▲ 한국의 명주짜기, ▲ 한국의 전통 비단, ▲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중국의 비단, ▲ 전통 공예 속의 비단, ▲ 비단과 우리 노래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누에를 길러 실을 만들고 비단을 완성하기까지의 과정을 도구와 함께 전시한다. 또한, 한국 여성이 입었던 항라(亢羅)치마저고리와 청나라 황제의 용포(龍袍) 등 비단으로 만들어진 다양한 복식유물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장 내에는 관련 영상들도 상영하고 있어 한국과 중국의 비단 직조 기술과 문화가 각각 어떠한 방식으로 발전해 왔는지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 항라: 가는 실의 견사(고치실)로 짠 여직(絽織)의 천

관람객 참여 프로그램으로는 전시실 입구에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하여 한국과 중국의 비단옷을 가상으로 입어볼 수 있는 ‘비단옷 입어보기 3차원 입체(3D) 체험’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누에 캐릭터가 그려진 엽서에 각종 직물 스티커를 오려 붙이는 ‘누에 엽서 꾸미기’, 물레 돌리기․중국 베틀 짜기 등 명주를 짤 때 쓰는 도구도 직접 써볼 수 있다.

특별전 개막행사는 오는 8일 오후 3시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로비에서 진행된다. 개막행사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종목인 금박장(제119호), 매듭장(제22호), 누비장(제107호) 전승자들의 시연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 관람은 무료로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 휴관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http://www.nihc.go.kr)이나 전화(☎063-280-1467)로 문의하면 된다.
정호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07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함양천왕축제] 제18회 지리산마천천왕축제
[함초60회] 양하영과 함께하는 가을촛불음악회
강혜련작가 자연회상 미술전시회
[자연생명문화] 제3회 자연생명문화축제및노춘애화백 산 그림전
자연생명문화축제 제3회 노춘애화백 ˝산山˝ 그림전
신월중, 키르키즈공화국 방문, 실크로드 희망나눔 프로젝트 운영
서춘수 함양군수, 엑스포 성공개최 경남도 협조 방문
‘경찰의 날’에도 주취자와 밤을 세운다
함양의 가을 단풍이 그 빛을 발하다
가을색 지리산과 흑돼지, 지리산 마천골 최고의 힐링 축제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741
오늘 방문자 수 : 10,203
총 방문자 수 : 4,894,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