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10-23 03:12: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자연·생태

서삼릉 태실ㆍ왕자왕녀묘와 홍·유릉 내 후궁묘역 등 공개 등록일

-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문화제 개막일인 16일부터 비공개 조선왕릉 확대 개방 -
정호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5일
단기4353년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공개를 제한해오던 고양 서삼릉(高陽 西三陵, 사적 제200호) 태실권역과 남양주 홍릉과 유릉(南楊州 洪陵과 裕陵, 사적 제207호) 내 광화당 이씨묘 등 후궁묘역을 16일부터 개방한다.
* 태실: 왕실의 태반과 탯줄을 봉안한 곳

궁능유적본부는 조선왕릉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이후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것을 고려해 지난해 양주 온릉(중종비 단경왕후)을 개방한데 이어 해마다 비공개 궁·능·원에 대한 개방을 확대하고 있으며, 이번 16일 개방을 위해 서삼릉 태실권역과 홍릉과 유릉 내 후궁묘역에 관람객안내소와 경비초소 등 관람기반시설과 화장실 등 편의시설을 늘리고 관람로를 정비해왔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번에 개방하는 서삼릉 태실권역에는 태실 54기외에도 왕자·왕녀묘, 후궁묘, 회묘(懷墓, 연산군 생모 폐비 윤씨) 등 총 45기의 묘가 조성되어 있으며, 남양주 홍릉과 유릉 후궁묘역에도 총 5기의 묘가 있다.
서삼릉 태실(胎室)군은 일제강점기에 약화된 왕실의 관리 미흡으로 태실과 분묘가 훼손되는 것을 막고 온전히 보전한다는 명분 아래, 일제에 의해 1929년부터 서삼릉 내에 집단 태실이 조성되었다.
왕자·왕녀묘 22기와 후궁묘 22기도 일제강점기와 광복 이후 현재의 자리로 옮겨진 상태다. 회묘는 조선 제9대 성종의 폐비이자 10대 연산군의 생모 폐비 윤씨의 묘로 1969년 현 동대문구 회기동에서 현재의 자리로 옮겨졌다.
ⓒ hy인산인터넷신문

홍릉과 유릉의 후궁묘역에는 총 5기의 묘가 조성되어 있으며, 귀인장씨묘·광화당묘·삼축당묘는 제26대 임금인 고종의 후궁들이다. 수관당묘·수인당묘는 고종의 아들 의친왕의 후실들이다.

서삼릉 태실권역의 관람은 조선왕릉 누리집(http://royaltombs.cha.go.kr)에서 회차당 20명씩 사전예약으로 진행한다. 하루 3회 해설사를 동반한 시간제 관람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 서삼릉 태실권역 관람 시간: 11월~2월: 10:30, 13:00, 14:30
3월~10월: 10:30, 13:00, 15:00
ⓒ hy인산인터넷신문

홍릉과 유릉 후궁묘역의 관람시간은 9시부터이며 상시 관람으로 인원 제한 없이 운영한다.
* 홍릉과 유릉 후궁묘역 관람: 2월~5월, 9월~10월 : 09:00~17:00
6월~8월 : 09:00~17:30
11월~1월 : 09:00~16:30
ⓒ hy인산인터넷신문

서삼릉 태실권역과 홍릉과 유릉 후궁묘역 관람은 매주 월요일인 휴무일을 제외하고 운영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발열 확인, 안전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조선왕릉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서삼릉☎031-962-6009, 홍릉과 유릉☎031-591-7043)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비공개 지역 개방을 통하여 조선왕릉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널리 알리고, 우리 문화유산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마음에 조그만 위로와 안식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정호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5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서춘수함양군수] 함양군민인당10만원지급 긴급 기자회견
서춘수 함양군수 추석맞이 복지시설 위문 및 코로나 방역 점검
[함양군] 에디슨모터스사 전기차인도네시아 수출식.한돈나눔
함양군 수동면주민자치위, 버스 승하차장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물 부착
온라인 아토피 힐링데이 행사 26일 성황리에 개최
[산청군] 허준선생추모제및범학리삼층석탑제막식
“송장 타들어가는 냄새 ... 그것은 KT&G 연초박 태우는 썩은 냄새” 시민단체, ‘연초박 관련 관·경 유착..
[정세균] 국무총리 합천 율곡면등 수해지역방문
“물이 있어야 고기가 살고, 숲이 아름다워야 사람들이 온다”
[기산국악당] 퓨전국악그룹 bob. 실크로드뮤직프랜드 공연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975
오늘 방문자 수 : 3,803
총 방문자 수 : 22,313,0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