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10-29 13:21: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동영상뉴스

[안의향교] 유교아카데미 전문강좌 ˝율곡의 철학정신˝


김윤국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27일
단기4353년

유교아카데미 전문강좌가 2020년 8월 27일 오전 11시부터 안의향교
유도회관 3층 강당에서 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날  1교시는 오전 9시부터 2시간 동안 이동현씨가 "달력과 상수학 천문의 기본 이해"라는
주제로 강의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뒤이어 오전 11시부터 2시간 동안 황의동충남대철학과교수가 강의하였다.
황의동교수는 "율곡의 철학 정신" 이란 주제로 조선시대 성리학의 대가로 
퇴계 이황과 쌍벽을 이루는 사상을 펼쳐 보였다고 말 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또 퇴계 이황은 사단이발과 칠정기발을 주장하였으나 율곡 이이는 이에
반발하여 기발이승일도설을 주장하였다고도 말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후로 영남학파의 거두인 퇴계 이황과 서인의 영수인 율곡 이이의  
성리학적 논쟁이 300여년을 이어 오기도 하였다고 강의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외에도 1583년 9월 28일 율곡선생이 세상을 떠나기 3개월 전 어느날
운명적인 만남이 이뤄진다.
율곡은 황해도 재령 강가의 밤고지마을에서 하루를 유숙하게 되었다.
그런데 밤늦게 황주기생 유지가 찾아왔다. 그녀는 10여년전 황해도 
관찰사로 있을때 시중을 들던 관기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율곡은 건강이 안좋은 상태였으나 그녀와 밤늦도록 대화를 나누었다.
그렇게 긴밤 대화를 나누고 난 후 탄생한 시가 "정에서 출발해 예의에서 그친 뜻"을
 시로서 표현하기도 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 싯구의 첫소절을 살펴보면 
" 어허! 황해도에 사람하나 맑은 기운 모아 신선자질 타고 났네
뜻이랑 태도랑 곱기도 할사
얼굴이랑 말소리랑 맑기도 하이
새벽하늘 이슬같이 맑은 것이
어쩌다 길가에 버려졌던고
봄도 한창 청춘의 꽂 피어날재
황금집에 목 옮기던가
슬프다 일색이여
이러한 율곡선생의 일화를 소개하기도 하였다. 
hy인산인터넷신문

ⓒ hy인산인터넷신문


ⓒ hy인산인터넷신문

" 어허! 황해도에 사람하나 맑은 기운 모아 시선자질 타고 났네
뜻이라 태도랑 곱기도 할사
얼굴이랑 말소리랑 맑기도 하이.

새벽하늘 이슬같이 맑은 것이
어쩌다 길가에 버려졌던고
봄도 한창 청춘의 꽂 피어날재
황금집에 목 옮기던가
슬프다 일색이여.

처음 만났으젠 상기 안피어
정만 맥맥히 서로 통했고
중매 설 이가 가고 없어
먼 계획 어긋나 허공에 떨어졌네.

이렁저렁 좋은 기약 다 놓치고서
허리띠 풀 날은 언제런고
어허! 황혼에 와서야 만나나니
모습은 그 옛날 그대로구나.

그래도 지난 세월 얼마나 간지
슬프다! 인생의 녹음이라니
나는 더욱 몸이 늙어 여색을 버려야 했고
세상 정욕 재같이 식어졌다네.

저 아름다운 여인이여!
사랑의 눈초리를 돌리는가
내 마침 황주 땅에 수레 달릴제
길은 굽이굽이 멀고 더딜레.

절간에서 수레 머물고
강둑에서 말을 먹일 제
어찌 알았으리 어여쁜이 멀리 따라와
밤들자 내 방문을 두둘길 줄을.

아득한 들 가에 달은 어둡고
빈숲에 범 우는 소리 들리는데
나를 뒤 밟아 온 것 무슨 뜻이뇨?
옛날의 명성 그려서라네

문닫는 건 인정 없는 일
같이 눕는 건 옳지 않은 일
가로막힌 병풍이야 걷어치워도
자리도 달리 이불도 달리.

은정을 다 못 푸니 일은 틀어져
촛불을 밝히고 밤새우는 것
하느님이야 어이 속이리
깊숙한 방에도 내리와 보시나니
혼인할 좋은 기약 잃어 버리고
몰래하는 짓이야 차마 하리요.

동창이 밝도록 밤 자지 않고
나뉘자니 가슴엔 한만 가득
하늘엔 바람 불고 바다엔 물결치고
노래 한곡조 슬프기만 하구나

어허! 내 본심 깨끗도 할사
가을 물위에 찬 달이로고
마음에 선악 싸움 구름같이 일적에
그 중에도 더러운 것 색욕이거니
사나이 탐욕이야 본시부터 그른 것
계집이 내는 탐욕 더욱 고약해

마음을 거두어 근원을 맑히고
밝은 근본으로 돌아갈지라
내생이 있단말 빈말이 아니라면
가서 저 부용성에서 너를 만나리

다시 짧은 시 3수를 써 보인다

이쁘게도 태어났다 선녀로구나
십년을 서로 알아 익순한 모습
돌 같은 사내기야 하겠나마는
병들고 늙었기에 사절함일세

나뉘며 정든 이 같이 설워하지만
서로 만나 얼굴이나 친했을 따름
다시 나면 네 뜻대로 따라가련만
병든이라 세상 정욕 찬 재 같은걸

길가에 버린 꽃 아깝고 말고
운영이처럼 배향이를 언제 만날꼬
둘이 같이 신선될 수 없는 일이라
나뉘며 시나 써주니 미안하구나
1583년 9월 28일 율곡 병든 늙은이가 밤고지 마을에서 쓰다.

김윤국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27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함양군 수동면주민자치위, 버스 승하차장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물 부착
온라인 아토피 힐링데이 행사 26일 성황리에 개최
[마고할미] 제5회 지리산마고예술제및노춘애화백 산그림전
천년 신라인의 숨결을 느끼며 걷는‘가을경주’둘레길 10선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 보존과학 학술대회 온라인 개최
[정세균] 국무총리 합천 율곡면등 수해지역방문
함양군, 인구증가를 위한 ‘내고장 주소갖기 운동‘ 전개
[기산국악당] 퓨전국악그룹 bob. 실크로드뮤직프랜드 공연
산청군 ‘항노화 산들길’ 준공…주민 삶의 질 UP
[서춘수]함양군수 신규임용공직자워크숍 특강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854
오늘 방문자 수 : 14,734
총 방문자 수 : 22,495,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