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7-03 04:15: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동영상뉴스

[백전벚꽃] 코로나 19를 잘 극복하잔 뜻으로 영상제작


김윤국 기자 / 입력 : 2020년 04월 06일
단기4353년

지리산 함양의 봄을 화려하게 수놓는 것은 머니머니 해도 역시 벚꽃이라 할수 있다.
경남 하동에는 십리벚꽃길이 유명하지만 함양하면 50리 벚꽃길이 유명세를 타고 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함양군 수동면에서 시작하여 함양 상림위천변을 가로 질러 병곡면을 지나 백전면 운산리까지 이르는 벚꽃 50리 길은 봄만 되면 벚꽃으로 가히 장관을 이룬다고 할수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렇게 50일 벚꽃길이 유명세를 다게 된데에는 1987년 벚꽃나무 1만 2천그루를 식재하여 준 고 박병헌선생이 있기에 가능할수 있었다.

↑↑ 고 박병헌 전 제일거류민단장
ⓒ hy인산인터넷신문

전제일거류민단장을 역임한 고 박병헌선생은 1928년 경남함양군 백전면 평정리 평촌마을에서 태어나 1939년 형을 따라 일본으로 건너갔다. 도쿄에서 소학교를 졸업하고 공장기계공으로 일하였다. 이후 주경야독하며 공부를 열심히 하여 메이지대 법학과에 입학해 22세때 6.25전쟁때는 혈서를 쓰며 참전운동을 전개하는등 제일학도의용군으로 참전해 공을 세우기도 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박단장의 애국.애향심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계속되었다. 
1981년에는 운암장학회를 설립하여 연인원 395명에게 3950만원을 지급하였다.
또한 1988년 백전 망월정공원 조성부지 제공 및 2천만원 지원, 2003년부터 벚꽃축제 행사에 5천만원씩 2010년까지 총 4천만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외에도 1988년 서울 올림픽 당시에는 일본에서 후원회를 결성하여 성금 525억원을 정부에 전달했으며 정부는 그에게 보국훈장삼일장, 대통령방위무공장, 체육훈장, 청룡장, 국민훈장모란장과 무궁화장을 수여하기도 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그는 일본에서 1973년 대성전기(현대성엘텍)을 창업하여 사업적으로도 큰 성공을 거뒀으며 제일한국투자협회설립을 주도하고 신한은행 출범에도 참여했으며 87년에는 세계한인회장대회의 모태인 해외한민족대표자회의를 설립하는데 주도하기도 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 hy인산인터넷신문

이렇게 활발한 활동을 하던 청송 박병헌선생은 2011년 3월 7일 지병으로 향년83세를 일기로 별세하였다.

벚꽃이 백전에만 있는 것이 아니란듯 서하면사무소에도 치렁치렁한 여인네의 머리결같이 흩날리는듯수양벚꽃이 하늘 거리고 있고 서하초등학교 교정에도 똑같은 벚꽃이 바람에 머리결을 맞기고 하늘거리고  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 hy인산인터넷신문

서상면 우회도로에 심어 놓은 벚꽃들은 역시나 고지대라 그런지 이제사 꽃망우리를 터트리고 있었다.
길을 나선 김에 서하 거연정엘 들러 고고한 자태를 뒤로 하고 역시 벚꽃이 활짝피어난 것을 바라보았다.

ⓒ hy인산인터넷신문

거연정은 고려말 충신인 전오륜의 7세손 동지중추부사 전시서가 1640년(인조18) 경산서원을 짓고 현위치에 억새로 만든 누정을 처음 지었으나 1853년 화재로 불타고 이듬해 복구하였다. 1868년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페령으로 훼철되고 1872년 전시서의 7대손인 전재학등이 억새로 된 정자를 철거하고 훼철된 경산서원의 재목으로 재건립하였으며 1901년에 중수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동호정은 함양군 서하면 황산리 화림동 계곡에 있는 정자로 조선시대 임진왜란 당시 선조임금의 의주 몽진을 도와 공을 세운 동호 장만리선생이 관직에서 물러난뒤 이곳에서 유영하던 곳으로 그의 9대소 가선대부오위장을 지낸 장재헌등이 중심이 되어 1890년 건립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농원정은 조선 선조때의 학자 지족당 박명부가(1571~1639) 지은 정자이다.
농월정은 글자 그대로 달을 희롱한다는 정자로 알려져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예전에는 안의 심진동이라 하여 옛 안의현에 세개의 계곡이 있어 안의 삼동이라 했는데 그곳은 용추폭포의 심진동과 수승대 원학동, 농월정 화림동을 일컬었다.
화림계곡에는 8정 8담이라 하여 8개의 정자가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거연정, 군자정, 동호정, 농월정 4곳만 남아있다.
농월정 주변에는 너럭바위를 달바위라 부르는데 바위 면적이 정자를 중심으로 1000여평이나 된다고 한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여름 장마가 지나간 너럭바위 패인곳에 밤으로 달빛이 비추면 정자에 앉아 시를 쓰던 선비들이 바위 홈에 점점이 고인 물에 비친 달빛을 희롱하여 월연담이라 부르기도 한다.
화림계곡 8정은 농월정, 동호정, 거연정, 심원정, 영사정, 능허정, 요수정, 도계정등이라 전하고 8담은 율림담, 종담, 월연담, 차일담, 심원담, 학담, 구연담, 분설담등이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심원정은 돈암 정기영이 현위치보다 조금 상류인 덕천폭포 부근에 초가로 건립하였으나 임란때 소실되었고 1770년에 후손들이 중수하였으나 풍수해로 훼철되었다.
1845년 7대손 정복운등이 현위치에 재건하고 1948년 중수하였다.
용원정은 거창군 마리면 고학리 병항마을에 있는 정자로 구화 오수선생을 기리기위해 후손들이 세웠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용원정을 이어주는 돌다리가 일명 쌀다리가고 부른다.
쌀다리는 1758년 오수선생의 후손인 오성재,성화 형제가 쌀 1천섬을 들여 만들어서 쌀다리라 불린다.
다리길이 는 11m, 폭1.2m, 높이 2m이며 진주에서 말을 타고 한양으로 올라가는 길목 냇가에 물을 건너기 위해 고생하는 보부상과 벼슬아치들을 위해 세운 순수 돌로 만든 다리이다.
인근 안의면 한티에서 수작업으로 돌다리를 만들어 길에 나무를 깔고 마리면 고학까지 3일에 걸쳐 동네 인부들을 모아 끌고 왔다고 한다.

ⓒ hy인산인터넷신문

2020년엔 코로나 19가  전세계에 발생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실행으로 모든 활동에 제약을 받으면서 백전 벚꽃축제 역시 취소되었다. 작년 이맘때는 벚꽃축제로 한바탕 시끌벅적 하였지만 지금은 구경도 못오게 하는 안타까운 현실이 되어버렸다.
그래서 취소된 벚꽃축제를 대신하여 영상으로 구경하시고  코로나 19를 잘 극복하자는 의미에서 동네 한바퀴 돌아보았다.
hy인산인터넷신문
김윤국 기자 / 입력 : 2020년 04월 06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함양군 2020년 하반기 정기인사 단행
함양군 수동초 이재갑 총동창회장 교육기관에 마스크 기탁
강릉선KTX 역세권개발 기본구상(안) 마련
[서상면사무소] 김인대.박대식계장 38년 공직생활 마감
[권충호함양읍장] 35년 공직생활을 마감하는 퇴임식
[뉴스거함산] 창간 11주년 기념 사진봉사 실시
[함양소상공인] 골목 소상공인 한마당 행사 두번째 공연
함양군 서하면 화림동계곡 용신제 열려
경남도,「여름 캠핑하기 좋은 경남 17선」추천‧발표
[함양서하] 화림동계곡 거연정 용신제 개최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538
오늘 방문자 수 : 4,135
총 방문자 수 : 19,147,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