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1-02-28 03:07: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보사이트

남원 양대사마실기 목판 전북도 문화재 지정


정민권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26일
단기4354년

조선시대 간행된 208장 완본의 남원 양대사마실기 목판이 전라북도 지정 유형문화재 제274호로 지정(1.22)됐다.

남원시는 남원양씨 충장공파 종중의 「양대사마실기 목판(梁大司馬實記 木版)」은 개인 문집임에도 불구하고 왕명에 의해 간행된 목판으로 판각기법이 매우 훌륭하고 결락된 판목도 없는 등 중요한 가치를 지녀 유형문화재 제274호로 지정됐다고 22일 밝혔다.
ⓒ hy인산인터넷신문

특히 「양대사마실기 목판」은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의 의병 양대박(梁大樸:1544~1592)에 대해 심환지 등이 간행한 11권 5책으로 구성된 책을 1799년(정조23) 왕명에 의해 판각한 것이다. 양대박은 남원 출신의 의병으로 1592년(선조 25) 4월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병을 모아 담양으로 가서 고경명을 만나 맹주로 추대하고, 북상하여 5월에는 전주에서 의병 2천 명을 모은 바 있다.

특히 그는 고경명과 함께 금산에서 왜적을 맞아 싸웠고 양대박은 아들 양경우와 함께 진산을 지키게 되나 의병을 모을 때의 피로로 진중(陣中)에서 병을 얻어 진산에서 49세에 사망하게 되고 이후 충장(忠壯)이란 시호를 받는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렇게 의병 양대박의 사적이 담긴 「양대사마실기 목판」은 현재 결락된 책판 없이 총 208장의 목판으로 구성돼있는데, 판각이 정교하고 서체가 미려하며, 정조의 명에 의해 제작된 것이어서 희소성이 크고 조선시대 출판 문화와 지역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목판의 판각깊이는 대략 0.4~0.5cm 정도로 동시대에 판각된 다른 목판에 비해서 육안으로 보더라도 확실히 깊은 것을 알 수 있다.

시 관계자는 “1796년 양대박 부자의 충의를 추모하기 위해 세워진 ‘양대박 부자 충의문’은 2000년 11월 17일 도 문화재자료 제170호로 지정돼있다”면서 “우리 시는 이번에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양대사마실기 목판’에 대해 소유자, 관리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체계적으로 보존·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민권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26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함양서하] 청년 레지던스 플렛폼 기공식
[인산가] 웰리스 호텔 오픈
함양군 전 군민 대상 “2차 군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함양문화원] 12대 정상기문화원장 취임식
함양군 설연휴동안 응급의료 기관 가동
신원면, 설명절 앞두고 선제적 코로나19 예방활동 펼쳐
˝국내 최대 스타트업 지원 공간 인천스타트업파크 25일 공식 오픈˝
[안의농협] 조합장에 전인배씨 당선
함양군수, 설명절 맞아 군·경·소방 장병 위문
[함양군] 설날 맞이 지리산함양장과 안의시장 방문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920
오늘 방문자 수 : 2,295
총 방문자 수 : 25,432,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