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2-13 14:37: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업·기타

교잡교배에 의한 새로운 품종 개발 가능성 보인다!

해양수산연구원, 대왕자바리 인공수정란 생산 성공… 양식광어 대체품종으로 기대
김윤국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0일
단기4352년 서기2019년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고부가가치가 높고 토착 어종인 제주산 다금바리와 고수온기에 성장이 빠른 대왕바리 교잡을 통해 대왕자바리 인공수정란을 생산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대왕자바리는 제주도를 대표하는 어종인 자바리(다금바리)와 100kg까지 성장이 가능한 대왕바리의 교잡을 통해 만들어진 새로운 품종으로, 수온 적응범위가 넓은 자바리와 성장이 빠른 대왕바리의 장점을 갖고 있다.

 대왕자바리에 대한 양식기술 개발연구는 최근 몇 년간 국내외에서 다양하게 이뤄졌으나, 국내 자바리 자원감소와 아열대 해역에 주로 서식하는 대왕바리 어미 확보에 어려움이 많아 수정란 생산 기술이 확립되지 못하는 등 아직까지 산업적 양식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에 해양수산연구원은 지난 2018년에 대왕바리 20kg급 어미 40마리를 확보해 사육관리를 해 오면서 성호르몬 투여를 통해 암컷을 수컷으로 전환하는 웅성화(성 전환) 유도에 성공해 정자를 얻었고, 기존 보유하고 있던 자바리 암컷에서 난을 확보해 수정란 생산에 성공했다.

 대왕바리 포함 바리과 어류는 “자성선숙형 자웅동체”로 모든 개체가 암컷으로 태어나 일부개체가 수컷으로 성전환되기 때문에 수컷확보가 어려움
ⓒ hy인산인터넷신문

 향후 해양수산연구원에서는 치어 생산 단계를 거쳐 출하크기(2kg급 전후)까지 수온별 성장실험을 진행하면서 양식 경제성 분석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대왕자바리가 새로운 양식품종으로 도입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인공종자 생산과 양식이 가능해야 하기에 인공 수정란 확보, 종자생산 및 양식방법 등에 대한 기술을 확립시켜 광어에 의존하고 있는 제주 양식산업을 다품종화 하는데 기여해 나가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윤국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0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함양남계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등재 기념식
2019년 재경휴천면향우회 정기총회
2019년 재경안의초중고총동문회 정기총회 및 송년회
[지리산함양시장] 사랑홍보대사팬사인회및상인노래자랑
[논개의 사랑] 정유근 나도경
2019년 재경마천면향우회 제35차 정기총회
[사협함양지부] 제4회 함양산삼축제전국사진촬영대회 시상식
[연꽃어린이집] 제15회 함양연꽃어린이집 음률발표회
[한국장애인부모회함양지부] 한국장애인부모회 함양지부 개소식
[함양문화원] 실적보고회및수강생발표회.작품전시회 개최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512
오늘 방문자 수 : 12,756
총 방문자 수 : 13,213,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