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8-22 05:52: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재청

멕시코에서 울려 퍼지는 평화·화합의 선율‘아리랑’

- 3.1운동 및 임정수립 100주년 기념 공연 / 8.17. 멕시코 혁명기념탑 광장 -
- 외국 정부와 최초로 대규모 야외 아리랑 공연 공동주최 -
- 멕시코 공영방송 TV 메히껜세, 1시간 특집 프로그램 방송예정 -

정호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3일
단기4352년 서기2019년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주멕시코 한국대사관(대사 김상일), 주멕시코한국문화원(원장 송기진), 멕시코정부와 함께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7일 오후 7시(현지 시각)에 멕시코시티 소재 멕시코 혁명기념탑 광장 야외 특설무대에서 ‘아리랑’ 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평화를 위한 심포니’라는 주제로 ‘아리랑’(국가무형문화재 제129호)을 중심으로 한 전통 공연과 멕시코와 미국의 음악을 연주하는 무대다. 공연 장소는 멕시코 역사·문화의 상징적인 중심지인 멕시코 혁명기념탑 광장의 야외 특설무대로, 세르히오 마예르 멕시코 연방하원 문화영화위원회 위원장과 주요 정부인사 등 현지의 우리 교민 등 1만 여명 이상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처럼 대규모의 야외 아리랑 공연을 외국 정부와 공동 주최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번 공연에는 멕시코에서 활동 중인 피아노 연주자이자 작곡가인 신현준,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및대취타 이수자이며 록펠러 재단의 기금을 받은 바 있는 피리연주가 ‘가민‘, 멕시코 출신의 세계적인 리코더 연주가 오라시오 프랑코, 멕시코의 정상급 소프라노인 클라우디아 코따(Claudia Cota), 멕시코 전통무용단 누크(NUK), 미국의 재즈 가수 배리 반 화이트(Barry Van White) 등 세 나라의 음악인들이 출연한다. 
ⓒ hy인산인터넷신문

대에서는 우리의 전통 아리랑인 정선·밀양 아리랑과 본조 아리랑을 비롯하여 신현준의 창작곡인 ‘기억의 아리랑·자장가 아리랑’과 멕시코 아즈테가 문명을 보여주는 전통 춤 등이 공연된다.
* 본조아리랑: 1926년 나운규의 영화 「아리랑」의 주제가였던 아리랑

한편, 지난 9일에는 이번 행사와 관련해 멕시코시티 연방하원과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공동주최로 멕시코 연방하원 의사당 프레스룸에서 출연진과 함께 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현지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멕시코 최대 방송사인 텔레비사를 비롯하여 TV 아스테카, TV 메히껜세 등 주요 방송사와 언론사 취재진이 참석하였으며 특히, 멕시코 공영방송인 TV 메히껜세는 1시간 분량의 특집 프로그램으로 이번 공연을 방송하기로 계획하였다.

한편, 멕시코의 한인 이민사는 1905년에 처음으로 1,033명의 한국인이 이주하면서 시작되었다. 멕시코 이주민들은 어려운 생활과 일제강점기라는 암울한 시대를 살아가면서도 대한인국민회 지부를 결성하여 독립운동 자금을 송금하였다.
ⓒ hy인산인터넷신문

 이번 아리랑 공연은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진 멕시코에서 뿌리를 내리고 살아가는 우리 교민들에게 많은 위로가 될 것으로 기대가 된다. 또한, 멕시코 현지에도 우리 전통 음악인 아리랑을 알릴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공연이 양국 간 협업으로 중남미 지역에서 국가무형문화재이자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아리랑’의 지평을 넓히는 등 우리 전통문화의 인지도를 확산할 기회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아리랑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해외와 연계하여 다양한 형태의 행사를 개최하고자 한다.
정호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3일
- Copyrights ⓒhy인산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이팔청춘 함양산삼축제 ‘산삼 꽃을 피우다’
[M 실용음악원] 스위트레인보우(Sweet Rainbow) 창단 공연
[금원산 숲속음악회 2]
함양군, 인도네시아 관광객 모시기 나섰다
*재경마천산악회 제200회 정기산행 및 하계단합대회*
재경휴천산악회 백악산 7월 정기산행
[포럼예술단] 토요무대공연, 함양여중, 남중 동창회
서춘수 함양군수, 발로뛰는 글로벌 외교 성과 ‘속속’
[용추폭포 & 수락폭포]
[광한루건립600년] 춤으로 여는 통일 공연
포토뉴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제호 : hy인산인터넷신문 /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2237 / 등록일 : 2016년 11월 24일
발행연월일 : 2016 12월 06일 / 발행인·편집인 : 김윤국 / Tel: 055-963-5008 / Fax : 055-963-5008
발행소 : 경남 함양군 함양읍 고운로 23, 2층(운림리) / 사업자등록증 : 477-10-00534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국 / mail: hyinsanews@daum.net
Copyright ⓒ hy인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681
오늘 방문자 수 : 5,252
총 방문자 수 : 10,548,347